현대차 세계 3대 디자인상 ‘IDEA’ 수상

0
1014

현대·기아차의 제네시스, 쏘나타, i30 등이 레드닷, IF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히는 미국 산업디자인협회(IDSA) 주관 ‘IDEA’ 상을 받았다.

28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2017 IDEA 디자인상’ 자동차 운송 부문에서 기아차의 콘셉트카(양산 전 개발단계 모델) ‘텔룰라이드’는 동상을 받았고, 현대차 쏘나타 뉴라이즈와 i30, 제네시스 G80 스포츠는 ‘입선’에 해당하는 ‘파이널리스트’로 선정됐다.

기아차가 지난해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한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텔룰라이드는 호랑이 코를 닮은 강인한 외관과 고급스러운 실내 디자인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는 게 현대·기아차의 설명이다. 이로써 기아차는 지난 2012년 리오(동상), 2014년 GT4 스팅어 콘셉트카(은상)와 쏘울(동상)에 이어 역대 네 번째로 IDEA 본상을 받게 됐다.

현대·기아차로서는 지난해 현대차 아반떼(동상)에 이어 2년 연속 본상 수상이다.

제네시스 G80 스포츠의 경우 그물 모양 라디에이터 그릴, 범퍼 밑부분 대형 그릴 등 스포츠 전용 디자인이 적용된 모델로, 현대차는 “완벽한 비율을 갖췄다”고 자평하고 있다.

아울러 쏘나타(LF)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인 쏘나타 뉴 라이즈는 역동적인 스타일이, 지난해 9월 출시된 i30는 감각적이고 정제된 디자인으로 호평받았다고 현대·기아차는 전했다.

특히 i30는 올해 초 iF, 레드닷에 이어 이번에 IDEA 상까지 받으면서 세계 3대 디자인상을 모두 석권했다.

이번 주말 토요라 RAV4 하이브리드와 함께 하이킹 다녀오는건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