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G70, 코나 ‘북미 올해의 자동차’ 수상 동시 석권

0
691
2019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올해의 자동차’로 선정된 G70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G70와 코나가 14일 디트로이트 코보센터에서 개막된 2019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승용과 유틸리티 차량 부문 ‘올해의 자동차’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이로써 현대자동차는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제네시스가 2009년 ‘올해의 자동차’ 2012년, 엘란트라,그리고 2019년 제네시스 G70과 코나가 동시에 수상하는 총 4회의 ‘올해의 자동차’ 상을 거머쥐었다. 2개 부문에서 ‘올해의 자동차’ 수상은 현대차로서는 사상 처음이며 국산 브랜드 중 유일하다.

북미국제오토쇼에서 발표되는 올해의 자동차 상은 미국과 캐나다의 자동차 전문기자 60명의 투표에 의해서 결정되는데 승용과 트럭 그리고 유틸리티 부문의 차량을 최고 차량을 선정한다.

2019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올해의 유틸리티 차량’으로 선정된 현대 코나

제네시스 G70은 혼다 ‘인사이트’와 볼보 ‘S60’과의 경합에서 강인한 외모와 품격의 실내,우수한 성능 그리고 강렬한 컬러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코나는 아큐라 ‘RDX’와 재규어 ‘I-페이스’와의 비교에서 미래지향적인 디자인과 날렵한 외모 그리고 동급 경쟁차종 최고 우수한 성능이 좋은 점수를 받았다.

출처: 미주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