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첫 픽업 2022 ‘싼타크루즈’ 생산 개시

0
370

현대차 임직원들이 첫 생산된 싼타크루즈 출시를 자축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차의 첫 픽업트럭 스타일 스포츠 어드벤처 차량인 2022년형 싼타크루즈가 22일부터 현대차미국생산법인 앨라배마(HMMA) 몽고메리 공장에서 생산되기 시작했다.

이로써 HMMA는 쏘나타, 엘란트라 세단과 싼타페, 투싼 SUV 등 총 5종의 차량을 동시에 생산할 수 있게 됐다.

현대차 캘리포니아 디자인센터에서 디자인된 싼타크루즈는 SUV와 트럭, 크로스오버의 경계를 뛰어넘는 새로운 세그먼트의 도심형 스포츠 어드벤처 차량(SAV)을 표방하고 있다.

전면부는 현대차 2022년형 올 뉴 투싼의 디자인 컨셉이 반영된 듯 매우 비슷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후면에는 LED 테일램프와 싼타크루즈 차명이 영문으로 크게 음각돼 있으며 가주에서 탄생한 디자인임을 강조하는‘Designed in California’가 새겨져 있다.

차체의 가장 큰 특징으로는 C필러 이후 부분이 오픈 베드 픽업트럭 구조를 하고 있으며 전체적으로 견고하면서도 세련미가 돋보인다.

운전자를 감싸는 조종석 스타일의 운전석에는 10인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와 옵션인 10인치 디지털 클러스터가 운전 편의성을 높이며 뒷좌석에는 적재함이 마련돼 있다.

파워트레인은 190마력 2.5L와 275마력의 2.5L터보 2가지 엔진에 사륜구동 옵션이 있으며 토잉 능력은 각각 3500파운드, 5000파운드를 자랑한다. 8단 듀얼클러치 자동변속기와 패들시프터, 18인치 또는 20인치 알루미늄 휠이 장착된다.

이 밖에 현대 스마트센스, 어드밴스드 운전자 보조 시스템, 블루링크 커넥티드카, 스마트키, 원격 시동, 공조장치 및 시트 온도 원격 조절 등 첨단 주행 안전·편의 사양이 탑재된다.

싼타크루즈는 올여름부터 시판에 들어간다.

출처: 미주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