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코나보다 더 작고 귀여운 ‘베뉴(Venue)’는 어떤차?

0
6317

 

올해 서브 콤팩트 크로스오버 시장이 한층 뜨거워질 전망이다. 이 시장은 기존 콤팩트 사이즈 크로스오버보다 더 작은 모델들이 경쟁하는 곳이다. 길이가 약 161인치에 이르는 포드 에코 스포트를 비롯해 쉐보레 트랙스, 혼다 HR-V, 지프 레니게이드 등 다양한 브랜드가 경쟁을 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코나를 출시하며 이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코나는 올해의 유틸리티 자동차에 선정될 만큼 짧은 기간 동안 우수한 상품성으로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

그런데 코나로 인기를 끈 현대가 또 한번의 색다른 도전을 한다. 그 주인공은 2019 뉴욕오토쇼를 통해 공개될 ‘베뉴(VENUE)’다. 이 차는 현대 코나보다도 작은 사이즈의 크로스오버다. 베뉴라는 이름 전에는 스틱스, 레오니스 등 다양한 이름으로 추정됐다. 베뉴는 사람들이 모이는 파티 공안 또는 어떤 여정의 종착점이라는 뜻을 지녔다. 현대가 베뉴를 통해 어떤 타깃을 공략하고 싶은지 짐작이 간다.

베뉴는 파티가 열리는 장소. 어떤 여정의 종착점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Photo=Hyundai news

뉴욕오토쇼를 통해 공개 될 베뉴는 아직 뚜렷한 스펙이 공개되지는 않았다. 베뉴라는 이니셜을 새긴 트렁크 사진 한장이 전부. 하지만 이전부터 베뉴에 대한 소문을 살펴보면 이 차가 어떤 성격과 성능을 지닐 것임을 짐작할 수 있다. 북미 시장에서 베뉴에 예상할 수 있는 파워트레인은 1.0터보 또는 1.4 가솔린을 생각할 수 있다.

베뉴의 구체적인 디자인은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현대차가 보여주는 헤드램프와 주간등이 분리된 디자인을 택할 가능성이 높다. 이렇게되면 베뉴에서부터 코나, 투싼, 산타페, 펠리세이드까지 이어지는 SUV 풀 라인업을 갖추게 된다.

작은 사이즈로 승부수를 던진 포드 에코 스포츠. Photo=Ford news

현대 베뉴의 등장은 다른 메이커들에게도 적지 않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우선 폭스바겐이 최근 공개한 콤팩트 크로스오버 T-ROC을 비롯해 미쓰비시 역시 콤팩 사이즈 SUV로 재기를 노린다. 하지만 T-ROC은 공식적으로 미국 시장을 겨냥하지는 않는다. 그렇지만 베뉴 등으로 인해 서브 콤팩트 시장이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 낸다면 폭스바겐 뿐 아니라 다른 브랜드들의 새 모델도 기대할 수 있다.

한국에서는 베뉴가 소형 세단 엑센트를 대체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만약 베뉴가 미국에 온다면 현대 승용차 라인의 재편도 예측해 볼 수 있다. 코나보다 더 작은 크로스오버로 승부를 던질 현대. 콤팩트보다 더 작은 서브 모델을 미국 소비자들은 어떻게 볼 것인가? 베뉴는 오는 4월 17일 오전 10시45분(동부시간) 2019 뉴욕오토쇼를 통해 베일을 벗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