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터 틀었더니 달고나 냄새가? 히터 냄새가 알려주는 고장 사인들

0
1057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날씨 때문에, 요즘 히터를 트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히터를 틀 때마다 원인 모를 냄새 어지러움 등의 증상을 겪을 정도로 심하게 난다면 히터를 틀기 전 점검이 필요하다는 사인이고, 이는 단순히 히터 자체의 문제가 아닐 가능성이 크다.

먼저 히터에서 가장 많이 날 수 있는 냄새는 바로 곰팡이 냄새다. 일반적으로 곰팡이 냄새는 히터의 뜨거운 바람이 나오는 내부 통로 등에 물기가 남아 곰팡이가 생긴 경우다. 히터를 트는데 왜 물기가 남을까 궁금하기도 하다. 이는 에어컨 사용과 연관이 깊다. 여름철 에어컨 등을 사용하고 차에서 내리면 이때 발생한 습기 등이 바람 통로 내부에 남아 있을 수 있다. 이것이 반복되면서 곰팡이가 발생하기 좋은 환경이 되면 후에 악취를 낼 수 있다. 냄새가 곰팡이와 관련된 것이라면 히터 풍량을 최대치로 놓아 건조 후 사용하거나 캐빈 에어필터 등을 교체해 해결할 수 있다.

히터 작동시 나는 냄새 등을 통해 차량의 문제점 등을 살펴볼 수 있다.

만약 히터에서 달고나를 굽는 것 같은 달달한 냄새가 나기 시작하면 부동액이 새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부동액이 지나는 호스가 갈라져 흐르거나 워터펌프 파손, 냉각 계통 손상 등을 염려할 수 있다. 새어 나온 부동액은 엔진룸 내 뜨거운 열기로 인해 달콤한 냄새를 유발한다. 히터를 틀었는데 달콤한 냄새가 난다면 결코 좋아할 것이 아니다.

팬 벨트 등에 마모로 인해 고무 타는 냄새가 실내로 유입될 수 있다.

비닐이나 오일 혹은 고무 타는 냄새가 난다면 이는 차량 엔진 내부에 심각한 이상이 있는 경우를 예상할 수 있다. 특히 냄새가 고무 타는 쪽에 가깝다면 엔진 내 팬 벨트 등의 마모 여부를 살피는 것이 좋다. 차종마다 다르지만, 팬을 돌리기 위해 고무 벨트를 사용하는 경우라면 이것이 마모되어 고무 타는 냄새가 날 수 있고, 브레이크 패드 등이 심하게 마모가 돼도 히터 작동 시 비슷한 냄새가 실내로 유입될 수 있다.

냄새가 지속되면 단순 히터 자체의 문제가 아닐 수 있기에 전문 점검이 필요하다.

이 같은 냄새가 나기 시작한다면 지체 없이 전문 정비소에 차를 맡기고 전반적인 점검을 하는 것이 좋다. 특히 부동액이 한번 새기 시작하면 엔진 온도를 낮추지 못해 오버히트 등으로 이어질 수 있고 전기 배선이 타거나 고무 벨트 등이 파손된다면 더 큰 고장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기계적인 부문의 문제가 아닌 단순한 곰팡이 등에 의한 악취라고 한다면 캐빈 에어필터 교체, 바닥 카펫이나 압축 공기를 이용해 차량 내 손이 닿지 않는 곳을 깨끗하게 청소하는 것으로 냄새를 줄일 수 있으니 참고하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