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 마력 전기 몬스터로 돌아온 2022 GMC 허머 EV

0
1757

미국 트럭 SUV 전문 브랜드인 GMC가 단종됐던 허머(Hummer) 브랜드를 전기차로 부활시켰다. GMC는 온라인을 통한 2022 허머 EV를 공개하며 독자적인 배터리 기술과 충전 시스템 등을 소개했다.

허머 EV는 과거 명성을 그대로 이어받은 박스형 디자인과 함께 최근 오버랜드 탐험 자동차들이 선호하는 다양한 주행 기능도 더했다. 가로로 길게 자리한 헤드램프와 그릴 디자인은 심플하면서도 터프한 느낌을 주며 헤드램프를 통해서 충전 상태를 알 수 있는 옵션도 눈길을 끈다. 엔진이 자리하지 않은 대신에 후드 아래에는 대용량 트렁크를 뒀고 여기에 분리되는 지붕 조각을 담을 수 있다.

1천마력 파워를 내는 전기차 GMC 허머 EV. Photo=GMC news

허머 EV에는 1,000마력, 11,500 파운드-피트 토크를 내는 전기 모터가 달린다. 힘으로만 따지면 역대 최강의 성능을 가진다. 전기 모터는 싱글, 듀얼 그리고 세 개의 모터로 구성된 파워트레인 옵션을 제공한다. 여기에 조정 가능한 에어 서스펜션과 함께 강화된 언더보디 등으로 험로 주행을 더욱더 쉽고 빠르게 만든다. 특히, 새롭게 선보인 ‘크랩(CRAB)’ 모드는 좁은 오프로드에서 4개 바퀴 스티어링을 움직여 마치 게가 옆으로 걷는 것처럼 움직여 탈출하는 기능을 담고 있다.

최신 디지털 장비가 가득한 허머 EV 인테리어. Photo=GMC news
트럭 배드는 계단 처럼 쓸 수 있는 테일 게이트를 달았다. Photo=GMC news

허머 EV는 800v 고전압 배터리 사용을 통해 350Kw 고속 충전이 가능하며 100마일 주행할 수 있는 전력을 불과 10분이면 얻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허머 EV의 예상 최대 주행거리는 1회 완전 충전 후 350마일로 알려져 있다. 여기에 연비 효율 등에 있어서도 앞으로 선보인 순수 전기 픽업트럭과 비교해 손색없는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

1회 충전으로 약 350마일을 갈 수 있는 허머 EV. Photo=GMC news

허머 EV의 등장으로 인해 향후 2~3년 내로 미국 순수 전기 SUV 및 픽업트럭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를 것으로 보인다. 현재 리비안의 R1T, 니콜라 배저, 포드 F150 전기 버전 등 다양한 전기 트럭 모델의 데뷔가 예정되어 있다. 허머 EV는 내년 가을 시즌 공식 론칭 예정이며 가격은 $75,000부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