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분만에 80% 충전, 아우디 전기차의 미래 e-트론 GT

0
2412

세계 자동차 회사들이 내연기관 엔진 사용에 대한 부정적인 견해를 밝히고 있는 가운데, 아우디의 미래를 제시할 전기차 브랜드 e-트론의 스포츠 콘셉트 GT가 주목을 받고 있다. 아우디 e-트론의 세 번째 모델이기도 한 GT 모델은 지난 2018 LA 오토쇼를 통해 첫선을 보였다. GT는 아우디 전기차의 방향을 읽을 수 있는 기능들을 대거 담고 있다. 먼저 전기차 브랜드에서 보일 아우디만의 디자인이다.

배터리 팩 부분을 고려해 측면 디자인이 강조된 아우디 e-트론 GT 콘셉트. Photo=AUDI news

아우디 디자인 총괄을 맡은 마크 리히트는 “아우디의 과거는 엔진 등을 강조하기 위해 보닛 부분을 강조하는 디자인을 많이 사용했다. 그러나 이제는 배터리가 있는 보디 하부를 강조한 디자인을 할 것”이라며 차세대 아우디 디자인에 대한 방향을 언급했다. 콘셉트 모델로 공개된 GT는 아우디 A7과 비슷한 크기를 지니고 있으며, 높이는 약 1.9인치 정도 낮다. 그러나 엔진이 없어지면서 프런트 라인이 더욱더 날카로워졌으며 측면 모양은 더욱 풍만함이 넘친다. 오는 2020년 양산을 목표로 하는 GT는 포르쉐의 차세대 전기차 타이칸과 같은 플랫폼을 사용한다. 두 개의 전기 모터가 각각 앞뒤 구동축에 달려있으며 최대 582마력의 성능을 발휘한다. 시속 0부터 62마일 가속은 3.2초에 끝낸다.

GT 콘셉트를 통해 전기차 시장에서 아우디만의 장점을 엿볼 수 있다. Photo=AUDI news

이 같은 전기 동력은 아우디의 전기차를 위한 새로운 콰트로 시스템을 통해 전달된다. 아우디는 앞으로 전기차에서 보여지게 될 네바퀴굴림의 특성을 강조한다. 배터리팩은 96kWh이며 차체 구동축 사이 바닥에 자리해 무게 중심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준다. 아우디 e-트론 GT의 가장 장점은 바로 충전 시간이다. 아우디는 350kW 배터리 충전기를 제공할 것이며 단 20분 만에 용량의 80%를 충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기존 전기차들보다 약 두 배 이상 빠른 속도다. 1회 완전 충전으로 갈 수 있는 최대 거리는 248.5마일에 이른다.

스포츠 주행을 위한 디자인을 지닌 GT 콘셉트의 인테리어. Photo=AUDI news

외부에 적용된 탄소섬유 재질은 인터리어 곳곳에도 사용된다. 운전석은 대시보드에 자리한 와이드 디스플레이와 간결한 구성이 돋보인다. 스티어링 휠은 R8에서 눈에 익은 ‘D’ 컷 타입이 적용됐다. 아우디 전기차의 미래는 내연기관에서 보여준 대로 퍼포먼스와 안전, 강력한 그립이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