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형차 시장’의 독보적 존재감, 2020 기아 카덴자

0
2142
미국 대형차 시장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뽐내는 2020 기아 카덴자. Photo=KIA news

크로스오버나 SUV가 인기 높은 판매를 이루지만 꾸준하게 수요층이 존재하는 시장도 있다. 바로 대형차 시장이다. 상대적으로 수요가 줄어들면서 일부 제조사에서는 대형차에 손을 떼기도 했다. 하지만 기아차는 카덴자를 앞세워 미국 대형차 시장에서 자존심을 지키고 있다. 최근 리디자인을 거친 2020 기아 카덴자는 고급스러움을 키우고 다양한 편의 장비 등을 통해 상품성을 높였다.

웅장한 전면 디자인을 자랑하는 2020 기아 카덴자. Photo=KIA news

2020 기아 카덴자는 입체감을 살린 호랑이코 그릴과 보석처럼 자리한 LED 헤드램프가 고급 대형차의 모습을 빛낸다. 카덴자가 비록 럭셔리 카테고리는 아니지만, 엔트리 럭셔리 세단들에 결코 지지 않는 품질과 성능 디자인으로 소비자들의 선택을 이끈다.

2020 카덴자는 길이 X 너비 각각 196.7 X 73.6 인치로 동급 토요타 아발론보다 조금 더 큰 크기를 가진다. 파워트레인은 290마력 3.3리터 V6 엔진과 8단 자동 변속기를 갖췄으며 앞뒤 모두 독립 서스펜션을 적용했다. 앞바퀴 굴림 레이아웃을 지녔지만, 전체적인 비율은 뒷바퀴 굴림 세단처럼 보이기도 한다. 오버행이 길지 않고 루프 라인과 트렁크 리드가 넉넉하게 뻗어 대형차의 매력을 자랑한다.

멀티 디바이스 블루투스 연결 기능을 갖춘 12.3인치 대형 디스플레이 모니터가 기본. Photo=KIA news

넓고 편안한 공간을 자랑하는 카덴자의 인테리어는 럭셔리 브랜드가 추구하는 가치 등을 과감하게 담아냈다. 먼저 12.3인치 초대형 와이드 디스플레이 모니터를 비롯해 스마트폰 무선 충전, USB 충전 포트(앞 2, 뒤 2), 간결한 디자인과 사용이 편한 공조 장치, 드라이브 모드 및 히팅/통풍 시트 작동 버튼 등을 모아 놓은 센터 콘솔 등 실제 사용자의 편의성에 초점을 둔 부분이 눈길을 끈다.

리미티드 트림에는 19인치 휠이 적용된다. Photo=KIA news

2020 기아 카덴자는 3.3리터 V6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갖춘 파워트레인을 기본으로 테크놀로지($37,850)와 리미티드($43,550) 트림을 판매한다. 두 트림 모두 스마트폰 무선 충전 및 LED 헤드램프, 다양한 스마트 안전 장비 등이 기본으로 자리한다. 차이는 테크놀러지 트림의 경우 18인치 휠, 리미티드에는 19인치 휠이 적용되며, 리미티드 전용 나파 가죽 패키지와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등 보다 상품성 높은 액세서리를 만날 수 있다.

미국 대형차 시장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는 2020 기아 카덴자. 3만 달러대로 만나는 고급 대형차 중에서 스타일과 성능, 다양한 스마트 편의 장비를 갖춘 모델을 찾고자 하면 2020 기아 카덴자를 만나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