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리드부터 순수 전기까지, 기아 니로(NIRO)의 변신

0
1514
기아 니로는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그리고 순수 전기 모델을 고를 수 있다. Photo=KIA news

 

경제성을 중요하게 여기는 소비자들이 주로 찾는 자동차는 바로 하이브리드다. 연료 소모가 많은 출발이나 급가속이 필요할 때 연료 사용은 적게 줄이고 전기 에너지로 도움을 주는 시스템이 바로 하이브리드다. 그런데 하이브리드카의 단점은 의외로 디자인이 큰 몫을 차지한다. 쉽게 말해 하이브리드는 못생겼다는 정의를 내려도 과언은 아니다. 하지만 여기에도 예외는 있다. 바로 기아 니로 하이브리드다.

출시 이후 미국 하이브리드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낸 기아 니로는 이 시장의 유일한 하이브리드 전용 크로스오버 디자인으로 시선을 끌었다. 지금까지 하이브리드 전용 모델 중에서 니로만큼 좋은 공간 활용성을 지닌 자동차는 찾기 힘들다.

하이브리드 전용 모델 중 크로스오버 디자인이 돋보이는 기아 니로. Photo=KIA news

니로에는 1.6리터 가솔린 엔진에 기아차의 앞선 효율을 자랑하는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더해졌다. 여기에 변속기는 6단 듀얼 클러치로 빠른 변속과 수동 변속기 수준의 연비를 만들어 내는 데 도움을 준다. $24,590부터 시작하는 기아 니로에는 LED 주간등을 비롯해 루프 레일, 리어 프라이버시 유리, 16인치 휠, 8인치 디스플레이 모니터 등이 기본으로 달려 나온다. 여기에 가장 중요한 연비(LX 트림)는 도심/하이웨이/복합 각각 52/49/50mpg를 나타내 눈길을 끈다.

순수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의 장점을 섞은 기아 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Photo=KIA news
순수 배터리 전력 만으로 약 26마일을 갈 수 있는 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Photo=KIA news

그런데 니로의 자랑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하이브리드보다 더욱 연비를 아끼고 싶은 이들은 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만날 수 있다. 이 시스템은 기존 하이브리드보다 배터리로 갈 수 있는 거리가 조금 더 늘어난 장점이 있다. 또한 전력도 외부로부터 충전을 하므로 순수 전기로 가는 자동차와 엔진을 기본으로 한 하이브리드의 중간 성격으로 볼 수 있다.

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기존 니로 하이브리드의 1.6리터 엔진과 변속기에 플러그인 시스템을 더해 순수 전기로 갈 수 있는 거리가 약 26마일에 이른다. 가까운 마트나 동네 이동에는 연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순수 전기로만 다닐 수 있는 장점이 돋보인다. 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기본 LXS 트림이 $29,490부터 시작한다.

순수 전기로 달리는 기아 니로 EV. DC 급속 충전기에 따라 전력의 80%까지 약 1시간에서 1시간 15분이면 충전을 완료할 수 있다. Photo=KIA news
순수 전기로만 약 239마일을 달릴 수 있는 니로 EV. Photo=KIA news

그런데 연료를 넣고 가는 니로가 싫다면 순수 전기로 달리는 니로도 있다. 바로 니로 EV다. 일반 하이브리드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그리고 순수 전기로 이어지는 니로의 라인업은 그 어떤 경쟁모델보다 큰 장점이 아닐 수 없다.

니로 EV에는 64kWh 배터리와 싱글 모터를 통해 최대 201마력의 힘을 낼 수 있다. 여기에 1회 충전으로 갈 수 있는 거리가 239마일에 이른다. 이 때문에 니로 EV는 일상에서 사용할 수 있는 순수 전기차의 조건을 크게 만족한다. 니로는 DC 급속 충전기를 통해 전력의 80%까지 약 1시간(100kW)에서 1시간 15분(50kW) 정도면 충전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니로 EV는 $39,090(EX 트림)부터 시작하며 최대 $7,500 연방 텍스 크레딧 등 다양한 혜택을 통해 구매할 수 있어 눈길을 끈다.

연료를 아끼기 위한 하이브리드, 가까운 곳을 전기로 다닐 수 있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그리고 순수 전기로 달리는 니로까지. 어떤 니로를 타든지 ‘경제성’을 중시한다면 최고의 선택이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