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전 속도가 곧 경쟁력! 18분 충전으로 210마일 달리는 2022 ‘기아 EV6’

0
2765
18분 충전으로 약 210마일을 달릴 수 있는 2022 기아 EV6. Photo=KIA media US

순수 전기로만 달리는 자동차가 늘면서 이에 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순수 전기차를 살 때는 항상 두 가지 고민을 하게 된다. 가장 먼저 충전 시간, 그리고 주행 거리다. 최근 등장하는 전기차의 경우 총 주행거리도 중요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충분한 주행거리를 확보할 수 있는지에 더 많은 관심이 쏠린다. 실제 순수 전기차를 운전해본 경험이 있다면 이 말에 공감이 갈 것이다.

기아 최초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바탕으로 만든 EV6. Photo=KIA media US

시장에는 많은 전기차가 있지만, 이 두 가지 필요성을 모두 만족시키는 모델은 그렇게 많지 않다. 하지만 그중에서 눈길을 끄는 모델이 있다. 바로 2022 기아 EV6다.  EV6는 기아 최초로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플랫폼의 특징은 먼저 효율적인 배터리 구조를 들 수 있다. E-GMP에는 배터리 셀과 모듈을 1종으로 표준화시켰다. 이를 통해 배터리 등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 배터리 전체가 아닌 해당 모듈만 바꿀 수 있게 했다. 또한 장거리 또는 퍼포먼스를 위한 자동차의 경우에 배터리 용량을 늘릴 수 있게 한 것도 특징이다. 77.4kWh 배터리를 가진 EV6 모델의 경우는 현재 1회 충전으로 300마일 주행을 예상한다.

2022 기아 EV6는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을 통해 안정되고 빠른 충전이 가능하다. Photo=KIA media US

여기에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을 통해 다양한 충전 인프라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EV6에는 차량 구동용 모터와 인버터를 활용해 충전기에서 공급되는 400V 전압을 차량에 최적화된 800V로 승압 시켜 안전하면서도 빠른 충전을 가능하게 한다. 800V DC 급속 충전을 통해 약 18분이면 210마일 주행거리를 얻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충전 시간이 곧 경쟁력인 전기차 시장에서 단연 눈길을 끄는 성능이다.

충전 시간과 주행거리. 두 가지 모두 만족하는 전기차를 찾는다면 2022 기아 EV6가 정답이다. Photo=KIA media US

2022 기아 EV6는 이 같은 성능 외에 업계 최대의 전기차 워런티를 제공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기아는 EV6에 10년/10만 마일 파워트레인 워런티를 제공한다. 전기차 배터리나 모터 등의 문제를 걱정하는 예비 오너라면 눈길을 끌 만한 충분한 혜택이다. EV6는 미국 첫 모델인 퍼스트 에디션이 판매 시작과 함께 완판되는 등 벌써 큰 인기를 예감하고 있다. 내년 1월 고객 인도를 예상하는 EV6. 만족스러운 성능과 가치를 지닌 전기차를 찾고 있다면 2022 기아 EV6를 주목해보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