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WD랑 AWD가 같은게 아니었어? 네바퀴굴림차 고를 때 꼭 챙겨볼 팁

0
9704

자동차의 굴림방식 중 네바퀴굴림을 지칭하는 용어로 4WD와 AWD가 있다. 얼핏 둘은 같아 보이기도. 그래서 둘을 혼동해서 내 차에 달린 기능을 100퍼센트 활용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고, 누군가 네바퀴굴림에 대해 물어 볼 때 같은 것으로 말하는 경우도 있다. 사륜을 굴린다는 큰 틀에서 보면 4WD와 AWD는 같을 수 있겠지만 시스템적으로는 분명 차이가 있다.

먼저 4WD를 살펴보자. 이 용어는 ‘4 WHEEL DRIVE’로 풀이된다. 이 용어는 이륜(2WD)에 추가된 구동방식을 설명하기 위해 사용됐다. 특징은 운전자가 이륜과 사륜을 도로 상황에 따라 정할 수 있다는 것. 먼저 4WD는 파트타임과 풀타임으로 나눠 볼 수 있다. 파트타임 4WD는 지금은 많이 사용되지 않는 방식. 예전 SUV 모델을 보면 두 가지 기어 레버를 가지고 있었는데, 보통은 2WD와 4-LOW, HIGH로 불렀다. 2WD는 이륜구동을 의미하고, 4-LOW는 사륜을 굴리되 저속에서 많은 토크를 쓸 때 사용, 4-HIGH는 사륜일 때 이륜과 같은 토크를 낼 수 있는 기어를 말한다. 구동방식 변경을 위해선 차를 정차해야 하고 정해진 기어를 넣어야 한다. 그런데 이 방식은 바퀴마다 주어지는 회전율을 고려하지 않고 사륜을 굴리기 때문에 저속이 아닌 일반도로 또는 고속에서 사륜으로 주행할 경우 차가 망가지는 경우가 많았다. 이런 단점을 개선하고자 등장한 것이 풀타임 4WD다. 평소에 이륜으로 주행을 하다가 필요한 때에 차를 정차하고 사륜구동으로 변경할 수 있다. 바퀴마다 다른 회전율을 조정하기 위한 센터 디퍼런셜이 달려있어 평소 일반 주행시에도 사륜으로 달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자동차 브랜드마다 표기법은 다른데 ‘4X4’라고 쓰기도 한다.

제네시스의 전자식 AWD 시스템인 H트랙. Photo=Genesis

AWD는 용어를 풀어보면 ‘ALL WHEEL DRIVE’를 말한다. 이 방식은 크게 기계식 AWD와 전자식 AWD로 나누기도. 혹은 영구적 AWD 또는 풀타임 AWD라고 부르기도 한다. AWD는 우선 오너가 구동방식을 수동으로 정하지 않고 항시 네바퀴가 굴러가는 시스템이다. 기계식 AWD 대표적인 브랜드로 아우디를 들 수 있다. 아우디는 콰트로라는 시스템을 통해 이 분야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심어왔다. 항시 구동력이 일정한 비율로 배분되기 때문에 그립과 주행안전성이 뛰어나다. 반면에 구동 손실도 발생하고 연비도 생각보다 나빠지는 단점이 있다.

전자식 AWD는 기계식 AWD가 가진 단점을 보완해 구동력 손실을 막고 연비도 향상 시킨 것이 특징. 타이어의 슬립 또는 조향각 등을 통해 ECU가 상황을 계산해 전자식 클러치로 보내 네바퀴에 전달되는 힘을 제어한다. 이에 따라 오너가 수동으로 조작하지 않더라도 주행상황에 맞게 앞바퀴 또는 뒷바퀴로 구동력을 나눠지면서 이륜과 사륜의 장점을 그대로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앞뒤가 아닌 좌우로도 구동력을 배분할 수 있기도 하다. 이 방식은 메이커마다 부르는 이름들이 다르다. BMW는 X드라이브, 닛산 아테사, 혼다 SH-AWD, 제네시스 H트렉 등이며 기계식 AWD를 고수하던 벤츠 4매틱이나 아우디 콰트로 역시 최근 전자식 AWD로 대체하고 있다.

이처럼 사륜구동이라는 표현도 사용하는 시스템에 따라 4WD 또는 AWD로 나눠 이해하는 것이 좋다. 모두가 전자식 AWD를 사용하는 것 같지만, 몇몇은 기계식 AWD를 고수하기도 하고 지프(JEEP) 브랜드의 경우 일부 모델은 여전히 풀타임 4WD를 사용하고 있다. 때문에 네바퀴굴림 모델을 찾을 때에 이 둘의 특성과 차이를 잘 알아두는 것이 도움이 된다.

토요타 차량중 AWD 기능이 있는 차량은 뭘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