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에 한번 이거 하면 타이어 수명 쑥!

0
1265

앞과 뒤 타이어를 바꿔주는 것(물론 많은 경우 오른쪽과 왼쪽을 바꿔주는 것도)은 타이어가 좀 더 균등하게 닳게 하고, 타이어 수명이 더 오래 가게 하는데 도움이 된다. 그래서 새 타이어로 더 자주 갈지도 않아도 돼 돈 절약이 된다. 이건 차가 전륜구동형이든 후륜구동형이든 상관 없다. 많은 차 회사들은 오일 체인지를 할 때마다 타이어 로테이션도 하라고 권장한다.

<그래픽: Yokohama Korea>

그러나 갈수록 많은 차들의 오일 체인지 주기가 1만마일에 가까워지기 때문에, 그 주기에 맞춰 타이어 로테이션을 하는 건 충분치 않다. 그래서 6천 – 8천마일에 한번은 타이어를 바꿔줘야 한다. 아니면 6천마일과 6개월에 한번 중 더 빨리 해당되는 것 중 하나를 고르면 된다.

모든 차의 드라이브 휠 위에 얹혀진 타이어는 힘이 든다. 힘을 포장 도로 위에 싣기 때문이다. 엔진과 트랜스미션의 무게로 인해 증폭되는 전륜구동형 차는 앞 타이어가 운전을 거의 다 한다. 1년에 두 번 정도 앞뒤 타이어를 로테이트 하면 힘을 분산시킬 수 있기 때문에 타이어가 비슷한 속도로 닳게 된다. 4륜구동형 역시 타이어 로테이션을 권장한다. 일례로 Subaru는 7,500 마일이나 7.5개월에 한번, 더 빨리 되는 걸로 권장한다.

물론 예외도 있다. 스포츠카가 그렇다. 오너 매뉴얼에 있는 주기를 꼭 참고하고, 적어도 1년에 한번은 타이어를 로테이션한다.

<이상 Cars.com 참고>

<사진 출처 pexels.com>

8명까지 탈 수 있는 도요타 하이랜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