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를 타는 새 방법 “시애틀은 좋겠네!”

0
747

BMW  셰어링과 라이드 셰어링을 포함한 다양한 이동수단 서비스 쪽으로 초점을 옮겨가고 있다. ReachNow 불리는 서비스는 Seattle에서 시작해서 향후 다른 도시로 확대된다. 우선 당장 경쟁자는 ZipCar Car2go 되겠지만, ReachNow Uber와도 일전을 벌이게 전망이다.

현재 많은 유럽 도시에서 BMW 이미 DriveNow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데, 이게 미국에서는 조금 바뀐다. 지난해 12월까지 BMW DriveNow San Francisco 고객에게 제공했는데, SF 특징인 주차공간 부족으로 인해 서비스를 중단해야만 했다. 아마 Seattle BMW에게 조금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회의 땅이 듯하다.

BMW 아이디어는 BMW 3-시리즈, BMW i3 전기차, Mini 때만큼 이용료를 내게 하는 것이다. 이용자는 위에 세워진 차를 30 예약이나 계속 타는 방식으로 픽업하면 된다. Seattle 에는 370대가 세워진다.

이후에는 서비스가 Uber 경쟁하기 위해 택시 같은 라이드 셰어링을 제공하는 걸로 변하게 된다. 대도시에서 오너십이 점차 줄어들면서, BMW 운전자를 계속 차를 몰도록 하기 위해 서비스를 제공하려고 하는 의도다.

프리우스 헤드업 디스플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