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6, 뉴욕-LA 횡단 ‘단 7시간10분 1초 충전’ 신기록

0
849
 기아 전기차 EV6 크로스 오버
기아 전기차 EV6 크로스 오버

기아의 첫 전기차 2022 EV6 크로스오버가 2,880.5마일의 미국을 횡단하는데 최단 충전 시간으로 전기차 부문 세계기록으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뉴욕에서  LA까지의 7일간의 주행 기간 동안 기아 EV6는 단 7시간 10분 1초의 충전 시간을 기록하며, 테슬라가 가지고 있던 이전 기록 (12시간 48분 19초)보다 5시간 반을 앞섰다.

기아 미국판매법인 마케팅 담당 러셀 와거(Russell Wager) 부사장은 “EV6의 경이적인 기록은 기아가 전기차 대중화의 선두주자가 될 것이라는 청신호”라며 “기아의 전기차 부문의 세계적 기술과 경험은 앞으로 기아의 전동화 전략에 집중될 것이다. 앞으로 기아가 선보일 모든 전기차를 통해 기아만이 가능한 세련된 디자인과 기술, 디테일과 뛰어난 품질, 그리고 역동적이고 다이내믹한 주행성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2022년 초 출시되는 EV6는 기아의 플랜 S 전동화 전략에 따라 출시되는 첫 번째 모델이다. 기아 전기차 EV6는 영국 정부가 지구 기후 변화 대응 및 탄소 감축을 위해 설립한 비영리 단체인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로부터 국내 자동차 업체 최초로 ‘제품 탄소 발자국(Product Carbon Footprint)’과 ‘탄소 배출량(Carbon Measured)’ 인증 라벨을 획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