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 대신 ‘M 퍼포먼스’를 사는 이유! 고성능 ‘룩’ 브랜드가 뜬다

0
1309

자동차 브랜드마다 고성능 테마를 담은 특별한 브랜드를 가지고 있다. 벤츠의 AMG나 BMW의 M이 그렇다. 렉서스는 F를 아우디는 RS를 가지고 있다. 그런데 이 같은 고성능 배지를 달기 위해선 많은 돈을 들여야 한다. BMW 3 시리즈에 M이 붙으면 일반 모델보다 가격이 약 두 배로 올라간다. 그러니 쉽게 선택할 수 있는 영역은 아니다. 다른 브랜드도 사정은 비슷하다.

M 퍼포먼스 키트만 달아도 M이 주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Photo=BMW news

하지만 겉모습이라도 고성능 모델과 비슷하게 보이게 만들고 싶은 오너들의 수요는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냈다. 바로 고성능 모델처럼 보이게 하는 상품을 파는 것. 지난 2012년 BMW는 ‘M 퍼포먼스’라는 패키지를 공개했다. 이 꾸러미에는 M 모델 디자인과 비슷한 앞뒤 범퍼와 에어로파츠, 그리고 스티커와 함께 스포츠 배기 시스템과 차고를 낮게 만드는 서스펜션 튜닝 등을 포함하고 있다. 일반 3시리즈가 M 퍼포먼스 패키지를 달고 있을 때에는 엔진을 보지 않고서는 크게 분간하기 어려울 정도로 M3에 가까운 모습으로 변신한다. 차이가 나는 것은 펜더와 휠 그리고 배기 시스템 정도. 오너 입장에서는 약간의 돈을 더 내고 M을 타보는 일종의 대리만족을 얻을 수 있다.

렉서스는 F 스포츠 모델을 통해 고성능 버전 ‘F’의 존재감을 불어 넣었다. Photo=Lexus news

렉서스는 고성능 F시리즈 대신 F스포츠 트림을 통해 소비자의 선택 폭을 넓혔다. 기본형 렉서스 IS300의 가격은 $38,410. 그리나 IS300 F스포츠는 $41,605를 내야 한다. 약 $3,000 정도의 차이지만 내용은 확연히 다르다. F스포츠 트림은 전용 튜닝 서스펜션과 함께 프런트 그릴이 F 모델과 닮아 보이는 디자인이 적용된다. 펜더에도 F 엠블럼이 달리고 계기판 역시 F 에서 만나는 디지털 게이지를 만날 수 있다. 사실상 IS의 쿱 버전인 RC F 가격이 $64,750인 것을 보면 F 스포츠의 합리성을 엿볼 수 있다.

폭스바겐은 R라인이라는 트림으로 소비자를 공략한다. ‘R’은 폭스바겐에 있어서 고성능 브랜드를 뜻한다. 핫해치 골프에 한정된 브랜드로 여겨졌지만 최근엔 세단과 SUV라인까지 그 이미지를 확대하는 중이다. R라인 역시 엔진과 파워트레인 모두가 바뀌는 것 보다는 외부 디자인 일부를 R의 콘셉트에 맞춰 만들어낸 드레스업 트림이다. 폭스바겐 중형세단 파사트의 경우 일반 모델이 $25,295인 반면 R라인은 $29,995로 약 $4,000가 비싸다. 그러나 범퍼 디자인과 휠 그리고 약간의 사양이 다르다. 이 역시 겉으로 볼 때 폭스바겐 골프 R과 같은 공격적인 느낌을 준다.

현대 고성능 i30 N(사진 위)과 N 라인을 적용한 엘란트라 GT(아래). 범퍼 디자인 등이 동일하다.  Photo=Hyundai news

현대는 최근 고성능 전용 브랜드 ‘N’을 공개했다. N은 세계 고성능 자동차의 주행 시험장으로 통하는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의 앞글자와 현대 기술연구의 핵심인 남양연구소의 앞글자를 뜻한다. 현대는 유럽 시장에 해치백 i30 N을 공개했고, 미국 시장에는 벨로스터 N을 소개했다. N은 베이스로 삼은 모델보다 엔진과 서스펜션 보디킷 등 모든 부분을 하드코어한 스포츠 주행에 맞도록 바꿨다. 일반도로에서 곧바로 서킷으로 들어가도 될 정도의 퍼포먼스를 지니고 있기에 어쩌면 매일 출퇴근으로 사용하기에 조금은 부담일 수 있다. 현대 역시 N 모델의 멋진 외관을 즐기기 위한 N라인을 공개했다. 미국 시장에서는 엘란트라GT 해치백 모델을 통해 N라인을 만날 수 있다. 엘란트라GT의 경우 유럽형 i30 N을 보는 듯한 프런트 범퍼와 에어로파츠. 그리고 스포츠 주행에 포커스를 두고 꾸민 인테리어 디자인이 적용된다.

렉서스 F 스포츠에 달리는 배지. Photo=Lexus news

그런데 한편으로 고성능 모델을 사지 않고 비슷한 ‘룩’을 선택하는 것은 일종의 허세가 아니냐는 의견도 있다. 그러나 차를 꾸미고 싶지만 마땅하게 어울리는 것을 찾지 못할 때 같은 회사 모델 중 고성능 버전으로 보이게 만들어주는 패키지를 구매하는 것은 오히려 합리적이라는 주장도 일리는 있다. 특히 고성능 모델로 엠블럼만 바꾸는 것이 아닌 에어로파츠나 일부 성능을 끌어올렸기 때문에 퍼포먼스 트림으로 봐도 좋다는 의견도 있다. 이유는 다양해도 선택은 결국 오너가 하는 것. 조금이라도 남과 다른 모습을 통한 차별성을 가지고 싶다면 이 같은 패키지나 트림을 선택하는 것은 그렇게 색안경을 끼고 볼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럭셔리한 SUV는 뭐가 있을까? TOYOTA에서 자랑하는 BEST SUV 모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