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O 운전하면 결국 유지비 폭탄을 맞는다!

0
726

요새는 캘리포니아에서 갤런당 개솔린 가격이 3달러 넘어가고 있다. 주머니 가벼운 시대에 부담스러운 일이다.

그렇다고 개스 탱크가 거의 바닥을 드러낼 때까지 운전하면 위험하다고 한다. 그런 경우는 사실 드물지만, 매우 비싼 기계 결함을 일어날 수도 있다고 Consumer Reports 에서 조언한다.

개솔린은 전기 연료-펌프 모터에 냉각수 같은 역할을 하기에, 개스가 너무 없이 달리면 펌프에 공기를 더 빨아들이게 해서 열이 발생하고 연료 펌프가 빨리 닳아서 망가질 수도 있게 된다. 수리비가 수백달러에 달할 수도 있다.

연료 탱크에 먼지가 있다면, 연료 필터를 막히게 해서 또 다른 비싼 수리를 할 수도 있게 된다.

탱크가 바닥을 보일 때까지 운전하면 생기는 다른 결과는 차가 갑자기 멈춰설 경우 길에서 미아가 되거나 사고에 휘말릴 수도 있는 거다. 고속도로나 인적이 드문 곳이라면 더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그러나 이런 끔찍한 상황은 예방할 수 있따. 개스가 똑 떨어질 때를 피할 수 있는 팁을 소개한다.

  • 개스 탱크는 4분의 1 이상을 항상 유지한다.
  • 장거리 여행이나 출근하기 전에 미리 개스를 채운다.
  • 몇 마일이나 더 갈 수 있다고 알려주는 차의 정보를 믿지 않는다. 예상 가능 주행 거리는 정확하지도 않고 빨리 줄어들 수도 있기 때문이다.
  • 스마트폰 앱을 활용하면 주변에서 가장 싼 주유소를 쉽게 찾을 수 있다.

<사진 pixabay.com>

반면 연료비 걱정 하나 없이 탈 수 있는 최고의 효도차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