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형 세단의 컨셉을 바꾸다’, 기아자동차 K5 드디어 출시

0
558
기아자동차 K5
기아자동차 K5

기아자동차 미국 판매법인은 25일 LA 한인타운 마당몰의 루프탑 주차장에서 All-New 2021 기아 K5에 대한 아시안 미디어 시승회를 개최했다.

기아자동차 미국 판매법인은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시승 시간과 참석 인원에 제한을 두며 철저한 방역 조치 속에 이날 행사를 안전하게 진행했다.

기아자동차 K5는 이미 국내에서 출시가 되기도 전부터 전세계 소비자들과 자동차업계 종사자들로부터 집중 조명을 받은 고정관념을 깬 세단으로 유명하다.

강렬하고 대담한 디자인,더욱 견고하며 길고 넓고 낮아진 차체는 세단이라기 보다는 스포츠 카를 연상케하는 도발적인 모습이 역력했다.

점잖고 얌전하며 안정적인 이미지를 풍기는 기존 세단과는 전혀 컨셉이 다른 세단의 변신을 연출했다.

특히 290마력의 넘치는 파워와 동급 최대 가용 토크를 제공하는 2.5리터 엔진은 어떤 길도 두렵지 않은 K5 파워를 만들어 냈다. 기아자동차 최초로 AWD를 적용해 도로와 주행 상황에 따라 적절한 토크를 분배해 안정적인 주행을 향상시켰다.K5 전 모델은 모두 터보 엔진을 장착, 힘에서 만큼은 동급 차량에 절대 뒤지지 않는다.

상어의 피부에서 영감을 받은 전면 그릴 패턴 디자인과 크롬이 적용된 듀얼 배기 팁은 강렬한 인상을 물씬 풍겼으며 ‘심장박동’형상의 주간주행등과 LED 그래픽 바 형태로 후면 상단을 가로지는 후면등은 디자인의 압권이라는 찬사를 받을 만큼 기아자동차의 철학을 담아냈다.

항공기 조종석을 연상시키는 운전석에는 새롭게 디자인된 인포테이먼트 디스플레이가 자리잡고 있으며 3차원 레이아웃으로 설계된 각종 계기판은 운전자 중심의 공간을 구현해냈다.

특히 음성 인식 차량 제어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최첨단 테크놀러지가 적용되어 운전자의 시선이 도로에 집중될 수 있게 설계됐다.

기아자동차 최초로 연결 케이블이 필요 없는 무선 연동형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는 테크놀로지의 극치를 표현했다.음성 인식 차량 제어 시스템이 에어컨 작동과 스티어링 휠 열선을 컨트롤 하며 무선 스마트폰 충전 시스템은 충전 속도를 더욱더 줄여냈다.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으로 불리는 기아 드라이브 와이즈 시스템은 전방 충돌방지 경고,운전자 주의 경고, 차로 유지 보조,주차 충돌 예방 보조,고속도록 주행 보조등이 장착됐으며 12개의 고출력 보스 스피커가 내장된 프리미엄 사운드 오디오 시스템은 디즈니 홀을 방불케하는 웅장한 소리를 담아냈다.

기아자동차 K5는 LX,LXS,GT-Line,EX 의 4가지 트림이 출시되며 GT 모델은 올 가을 이후 선보일 예정이다.

LX(기본) 1.6 터보 8단 FWD의 판매가격은 $23,490.00부터 시작되며
LXS1.6터보 8단 FWD는 $24,490.00 ,EX1.6터보 8단 FWD는 $27,990.00 GT-Line 1.6터보 8단 AWD는 $29,090이며 2.5터보 8단 FWD는 $30,490.00에 판매될 예정이다.

김윤수 기자

출처: 미주중앙일보